인스타그램 사진에 올라온 미녹시딜

대한탈모치료학회의 말을 인용하면 국내에서 탈모로 신경쓰는 사람은 1000만 명이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피나스테리드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그 중에서 50%는 2030 젊은 세대로 국민 5명 중 1명이 탈모를 고민하고 있다. 이에 자연스레 탈모약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탈모가 생성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예방을 위해 탈모 약을 복용하려는 시민들도 적지 않다.

탈모는 유전적 인자, 연령, 남성호르몬 등의 요인으로 발생한다. 처음에는 가늘고 약한 성모가 나오다가 결국에는 없어진다. 탈모를 낮추기 위해서는 건강한 생활습관과 함께 경구약물 복용 및 머리카락이식수술 등 병원의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허나 간혹 ‘탈모치료약을 먹다가 복용을 끊으면 머리가 더 많이 프로페시아 빠진다는 등 탈모약에 대한 오해와 부작용을 엉뚱하게 알고 있는 사례가 있다.

경구약을 끊으면 모발 유지 효과는 4~6개월부터 천천히 사라진다. 약물 복용을 중단한다고 해서 탈모가 더 심해지는 것은 아니고 원래의 상황로 돌아가는 것으로 약 효과로 많아진 모발량에 익숙해져 있다 보니 탈모가 더 심해졌다고 느끼는 사람이 적지 않다.

한편 가임기 남성은 탈모약 사용에 주의해야만 한다. 가임기 여성은 탈모약(finsteride, dutasteride)복용 금기이다 . 때문에 탈모약을 먹는 요즘사람은 가임 여성이 탈모약을 만지지 못하도록 신경써야 한다. 가임 여성이 탈모약을 흡입을 하거나 만져서 상처로 들어가는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

image

그런가 하면 탈모약 복용 시 흔한 부작용은 아니지만 남성이 발기부전을 느끼는 경우가 간혹 있다. 보통은 큰 문제가 되지는 않지만 해당 증상이 나타나면 탈모약 복용을 중단해서 증상이 나아지거나 계속 복용하다보면 상태가 자연스럽게 없어지는 경우도 많다. 복용하다 불편한 것이 생길 경우 주치의에게 설명 하고 진료를 보도록 한다

어느 한 피부과 원장 전**씨는 “탈모약 복용 시 일반적인 부작용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가임 남성이 먹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탈모는 원인마다 치료법이 달라 확실한 진단이 중요하기 때문에 전문의사와 상담 후 탈모약을 안전하게 복용하면 된다”고 말했다.